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트럼프 캠프, '사주 대선 출마' 블룸버그통신 기자들 취재 거부
최종수정 2019.12.03 10:19기사입력 2019.12.03 10:19
트럼프 캠프, '사주 대선 출마' 블룸버그통신 기자들 취재 거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캠프가 미국 주요 매체인 '블룸버그 통신'의 취재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2일(현지시간) 미 C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브래드 파스칼 트럼프 재선 캠프 대변인은 성명서를 내 "블룸버그 통신 기자들의 행사 취재를 제한하겠다"면서 출입증을 발급하제 않겠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 통신이 창립자이자 소유주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한 후 민주당 대선 후보들에 대한 탐사 보도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반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선 계속 탐사 보도를 진행하는 등 불공정한 보도를 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파스칼 대변인은 성명에서 "편파적인 보도 정책을 공식화한 블룸버그통신의 결정은 곤란하며 잘못됐다"면서 "블룸버그통신이 공개적으로 그들의 편파성을 선언했기 때문에 트럼프 캠프는 더 이상 블룸버그통신 측에 선거 유세나 다른 행사들에 대한 출입증 발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블룸버그통신의 존 미클레스웨이트 편집국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2015년 대선(경선) 후보 시절부터 공정하게, 그리고 편견 없는 방식으로 다뤄왔다"면서 "트럼프 캠프가 부과한 제한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지의 딘 바켓 편집국장도 "우리는 양질의 언론 매체가 대통령과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정확한 보도를 하지 못하도록 막는 어떤 행동에 대해서도 비판한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사 취재 제한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대선 때도 트럼프 캠프는 워싱턴포스트(WP), 허핑턴포스트, 폴리티코, 버즈피드 등 주요 매체들의 취재를 제한한 바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