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김태우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죽을 때까지 특감반원 죽음 기억하라"
최종수정 2019.12.02 10:45기사입력 2019.12.02 09:56
김태우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죽을 때까지 특감반원 죽음 기억하라"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下命) 수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 예정이었던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비난했다.


2일 김태우 전 수사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특감반원의 사망과 관련해 백원우 전 비서관에게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그는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며 "이 직원이 얼마나 열심히 일 했나. 입술이 터지고 잠을 못 자더라도 어떻게든 정보 한 건이라도 구해서 보고하려고 노력했다. 사람을 도구로 쓰지 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백원우 당신은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김 전 수사관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고인이 된 검찰수사관은 저와 친한 형동생 사이였다. 이번 정부 청와대에서 열심히 일했고 입술이 부르틀 정도로 했다. 상관과 검찰에서도 인정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인 A 전 특감반원은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을 앞둔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지인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총장님(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