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홍준표 “朴 망친 사람들이 쇄신 표방…나조차 침묵하면 당이 살아나겠나”
최종수정 2019.11.09 10:11기사입력 2019.11.09 10:11

“일부 세력들 비겁하고 뻔뻔…반성하고 참회하라”

홍준표 “朴 망친 사람들이 쇄신 표방…나조차 침묵하면 당이 살아나겠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자신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 “공천을 앞두고 모두 눈치 10단이 된 마당에 나조차 침묵하면 이 당이 살아날 것 같으냐”며 “내가 그걸 모르고 당의 잘못을 지적 한다고 보느냐”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혹자는 당대표를 두 번이나 하고 대통령 후보까지 한 사람이 아랫사람하고 논쟁하고 당을 비판하는 것이 맞느냐고 비난하기도 한다”며 “그러나 나 이외에 당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이 이 당에 단 한사람이라도 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 하다고 내가 한 말이 있다”며 “요즘 말을 갈아탄 이 당의 일부 세력들은 비겁하기도 하고 뻔뻔하기도 해서 참다못해 그걸 지적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특권, 기득권, 불공정을 그렇게 비난하면서 우리는 그런 사례가 없었나”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망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이 쇄신을 표방하고 개혁파를 자처하는 뻔뻔함을 그냥 두고 보라는 말이냐”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얼마 전 개그콘서트에서 어느 개그맨이 일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고 패러디 한 일이 있었다”며 “그 말이 딱 들어맞는 요즘”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자기가 한 일을 반성하고 참회하라, 그래야 새로운 당으로 거듭 날수 있다”며 “얼치기 유튜버들의 3류 정치 논평이나 보고 정치할 생각 말고 양심과 양식을 갖고 상식으로 정치를 하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