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전세계 억만장자들, 10년만에 재산 줄어…무역갈등·정치불확실성 탓"
최종수정 2019.11.08 21:30기사입력 2019.11.08 21:30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지난해 전 세계 억만장자들의 재산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스위스의 UBS 은행과 영국의 회계·컨설팅 기업인 PwC가 이날 발간한 '억만장자보고서'에서 지난해 전 세계 억만장자들의 재산은 약 8조5390억달러(한화 약 9883조90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3880억달러(약 449조1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10년 만에 처음 감소했다.


보고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과 전 세계 정치적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억만장자들의 부가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요제프 슈타들러 UBS 초고도 순자산운용 부문 대표는 "지정학적 요소 때문에 지난해 억만장자들의 재산이 2008년 이후 처음 감소했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에서 부의 감소 현상이 두드러졌다. 중국은 지난해 성장률 둔화와 증시 위축, 위안화 약세가 겹치면서 억만장자들의 재산이 달러 기준 12.8%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전 세계 억만장자 명단에서도 중국인이 수십 명 제외됐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2∼2.5일마다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하고 있다.

반면 미국의 억만장자 수는 지난해 말 현재 749명으로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감소하지 않았다. 존 매슈 UBS 미국 법인 개인자산운용 부문 대표는 "이번 보고서는 미국 경제의 회복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