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하루도 대충 살지 않았다" 김영희, 팟캐스트 중단 후 심경 밝혀
최종수정 2019.11.08 15:02기사입력 2019.11.08 15:02
"하루도 대충 살지 않았다" 김영희, 팟캐스트 중단 후 심경 밝혀 개그맨 김영희./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을 개그 소재로 삼아 논란이 된 가운데 심경을 밝혔다.


김영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낮에 뜨는 달처럼 전혀 보이지 않지만 계속 꾸준히 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할 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하루도 대충 살지 않았다"며 "이제는 보고 싶은 거 듣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하고 살려고 한다. 그래야 저도 웃을 수 있으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아무도 몰라줘도 스탠드 업 코미디 2년째, 공연 6년째 하고 있다"라며 "제 공연 제 스탠드 업 코미디 보고 웃고 가시면 그냥 그게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영희는 지난달 14일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시즌2' 32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을 개그 소재로 삼아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영희는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는 달라 더 큰 웃음에 대한 강박이 컸다. 이젠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라며 팟캐스트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한편 김영희는 김영옥, 조혜련과 함께 대학로에서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무대에 서고 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