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한국당 윤상현 "모병제 논의 환영…이젠 공론화 할 때"
최종수정 2019.11.08 12:10기사입력 2019.11.08 12:10
한국당 윤상현 "모병제 논의 환영…이젠 공론화 할 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당이 검토중인 모병제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있어 경계와 비판이 있지만 이젠 공론화할 때가 됐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는 모병제에 대해 비판 기조인 한국당과 반대되는 발언이어서 눈길을 끈다.


윤 위원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모병제 논의를) 더 늦출 수 없다. 이 문제는 보수ㆍ진보를 넘어선 초당파적 이슈"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어 "지금의 징병제로는 숙련된 정예 강군을 만들 수 없다. 핵심 전투병과부터 직업군인제로 전환해야 한다"라며 "직업의식으로 무장된 전투요원은 현재 붕괴되고 있는 병영과 전투력을 획기적으로 개선시켜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전투장비는 고가의 첨단장비로 숙련된 직업군인이 다루어야 고도의 전투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징집자원이 줄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면서도 "다만 북한의 위협이 상존하고 헌법이 징병제를 못박고 있어 완전한 모병제는 어렵다. 징병제를 유지하면서 핵심 전투병과 중심으로 모병제를 통한 직업군인제로 전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병제의 전략적 목표는 분명하다. 숙련된 정예 강군"이라며 "바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