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정의당 "민주당 모병제 검토 환영…공론화 제안"
최종수정 2019.11.07 13:58기사입력 2019.11.07 13:58
정의당 "민주당 모병제 검토 환영…공론화 제안"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의당이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의 모병제 검토와 관련 환영의 입장을 7일 밝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민주당 민주연구원의 모병제 검토를 환영한다"면서 "인구절벽의 시대를 앞두고 소수 정예 강군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미 정의당은 김종대 의원을 중심으로 한국형 모병제에 대한 구상을 다듬어왔고 지난 대선에서도 이를 밝힌 바 있다"며 "현역 의무병의 복무기간을 6개월로 하고, 이 중에서 지원을 받아 직업군인으로 4년을 더 복무하는 전문 병사를 육성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우리 군은 줄어드는 병력자원을 보충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입대 기준을 계속 확대하여 현역 징집 90% 상황을 만들었다"며 "이러다 보니 군대 내에서는 늘 사고가 터지지 않을까 불안해하고, 소위 '관심병사'에 대한 관리 문제에 과도한 자원이 집중돼 비효율이 극심하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군 체제 전환은 당연한 결과이며, 민주당이 지금이라도 모병제를 검토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며 "국민토론회 등을 거쳐 공론화 과정을 밟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