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일왕 무시하는 처사?" 아베 부인 드레스 코드에 일본 누리꾼 분노
최종수정 2019.10.23 15:34기사입력 2019.10.23 15:34
"일왕 무시하는 처사?" 아베 부인 드레스 코드에 일본 누리꾼 분노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아베 아키에 여사 /사진=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부인 아베 아키에 여사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부적절한 옷차림을 선보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나루히토 일왕은 22일 일본 도쿄 고쿄에서 일왕 즉위 의식을 가졌다. 이날 즉위식에는 아베 총리를 비롯해 전 세계 174개국 축하사절 400여 명이 참석했다.


즉위식 다음날인 23일 일본 트위터와 커뮤니티에서는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아키에 여사의 복장을 두고 비판이 이어졌다.


통상 즉위식에 참석하는 여성은 일본 전통의상이나 긴 드레스를 입지만, 아키에 여사는 이날 행사에서 무릎길이의 흰색 드레스와 진주목걸이를 착용하고 하이힐까지 신어 즉위식에 어울리지 않는 복장을 하고 참석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즉위식에 참석한 이들 중 아키에 여사를 제외한 여성 대부분이 일본 전통 의상을 입고 나타났다.


아키에 여사의 복장에 일본 네티즌들은 "일왕을 무시하는 처사" "국민대표 아베 총리의 부인. 기품도 없는 복장이다. 일본의 수치" "일왕 이름을 빌린 아베의 퍼포먼스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