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베트남서 불법 음란물 유포해 1억원 수익 챙긴 30대 징역형
최종수정 2019.10.21 14:05기사입력 2019.10.21 14:05
베트남서 불법 음란물 유포해 1억원 수익 챙긴 30대 징역형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집행유예 기간임에도 불법으로 촬영된 동영상 등 각종 음란물을 인터넷 공유사이트에 올려 1억원이 넘는 범죄 수익을 챙긴 30대 남성에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이장욱 판사)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씨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범죄로 인한 수익금 1억1228만3000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유포·판매한 음란물의 내용, 특히 비동의 촬영물을 유포한 점, 음란물의 숫자, 판매 기간, 그로 인해 얻은 경제적 이득 등을 비춰 이 사건 범행의 죄질이 불량하다"며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7년 8월부터 2019년 4월까지 파일공유 사이트 20여개에 총 24만1997차례에 걸쳐 음란물을 게시했다.


A씨가 올린 영상 중에는 일반인의 동의 없이 불법으로 촬영된 음란물 88점이 포함돼 있어 피해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A씨는 음란물 유포 혐의로 2017년 2월께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같은 해 5월에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받았으나, 자숙하지 않고 베트남으로 범행 장소를 옮겨 집행유예 기간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음란물을 판매한 대가로 포인트를 받아 이를 다시 현금으로 환전하는 방법으로 총 1억1000여만원의 범죄수익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