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황교안, 창당 앞둔 유승민에 "대아(大我) 위해 소아(小我) 내려놔야"
최종수정 2019.10.21 10:30기사입력 2019.10.21 10:30
황교안, 창당 앞둔 유승민에 "대아(大我) 위해 소아(小我) 내려놔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한국당과 무조건적 통합은 하지 않겠다는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의 발언에 대해 "대아(大我)를 위해서 소아(小我)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는다면 대통합의 길이 열리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 민주 세력이 함께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 대표와의 만남 시기에 대한 질문에는 "만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통합을 이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시기를 한정해서 얘기할 일들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을 조사하는 것이라는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정치인답지 않은 그런 발언이나 문제제기에 대해서는일일이 답하지 않겠다"라며 "대한민국을 되살리기 위한 큰 길에 책임감을 갖고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검찰의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선 "당연히 구속돼야 하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국민들께서도 그렇게 생각하실 것"이라며 "법원이 정권의 눈치를 보고 또 영장 기각을 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그것은 (기각한다면) 사법부의 치욕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