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포토] 구하라, 방송 중 오열
최종수정 2019.10.16 09:11기사입력 2019.10.16 09:11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토] 구하라, 방송 중 오열 구하라 인스타그램

가수 구하라(28)가 14일 세상을 떠난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를 추모하며 눈물을 흘렸다.


구하라는 15일 약 2분간의 짧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했다. 방송을 켠 그는 울먹이며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해. 이렇게밖에 인사할 수 없는 게 너무 미안해”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가서 그곳에서 정말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열심히 할게”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걱정하는 팬들을 향해서는 “설리와 정말 친언니, 동생처럼 살았기 때문에 이렇게나마 대신 설리에게 인사 하고 싶어서 라이브 영상을 틀었다”면서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구하라는 방송 내내 눈물을 훔치며 빈소에 가지 못하는 미안함을 거듭 전한 뒤 “설리야 안녕”이라는 인사를 끝으로 방송을 마쳤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