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공연·전시
"국립한글박물관, 신조어·북한어·외래어 들어간 상품 팔아"
최종수정 2019.10.09 14:56기사입력 2019.10.09 14:56

신동근 "논란 있었던 '개같이 공부해서 정승같이 살아보자' 문구도 사용"

"국립한글박물관, 신조어·북한어·외래어 들어간 상품 팔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립한글박물관에서 표준어가 아닌 신조어와 외래어 문구가 들어간 문화상품을 판매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립한글박물관 매장에서 신조어, 북한어, 외래어, 입시경쟁 조장 표현이 들어간 상품을 판매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상품은 ‘생큐베리감사’ 엽서, ‘땡큐 쏘-머치’ 카드, ‘병맛 같지만 멋있어’와 ‘내가 바로 패션 종결자’ 스티커 등이다. ‘개같이 공부해서 정승같이 살아보자’, ‘교양이 차고 넘치는 현대려성’, ‘예쁜게 죄라면, 난 사형’, ‘현금님이 로그아웃하셨습니다’ 등의 문구가 인쇄된 상품과 여학생이 흡연하는 그림을 넣은 제품도 있었다.


신 의원은 “개같이 공부해서 정승같이 살아보자는 문구의 경우 이미 시민단체가 차별과 입시경쟁을 조장한다고 지적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내 논란이 일었다”며 “당시 관련 업체가 상품 판매를 중지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유사 상품이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글 우수성과 세종대왕 애민정신을 알리기 위해 설립된 한글박물관이 잘못된 한글문화를 방치하는 것 같아 우려된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