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돼지열병' 남하 막아라…경기 북부에 완충지역 구축
최종수정 2019.10.09 14:36기사입력 2019.10.09 14:36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9일 경기도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 연천군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주변에 완충 지대를 만든다고 밝혔다.


엿새째 추가 확진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남하를 막기 위해 기존 발생 농가 반경 10km 방역대 밖을 완충 지역으로 설정해 차량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농가들에 대한 정밀검사와 방역 강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완충 지역과 발생 지역, 이들 지역과 경기 남부권역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가 설치되고 축산차량뿐 아니라 승용차를 제외한 자재차량 등 모든 차량의 농가 출입이 통제된다.


아울러 지역 내 모든 양돈 농장에 대해 3주간 매주 정밀 검사를 벌이고, 도축장과 사료공장 등에 대해서도 월 1회씩 환경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내일 자정부터 GPS를 통해 축산 관계 차량의 다른 지역 이동 여부를 실시간 점검할 예정"이라며 "운전자가 이를 위반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