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日산업 위기감 드러낸 손정의…"'기술 일본' 사라진 느낌"
최종수정 2019.10.08 11:01기사입력 2019.10.08 10:42
日산업 위기감 드러낸 손정의…"'기술 일본' 사라진 느낌"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기술 일본'의 추락을 경고했다. 과거 여러 기술 분야에서 세계 정상을 차지했던 일본의 그림자가 희미해지면서 이제는 그 같은 면모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손 회장은 8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980~1990년대까지 일본은 전자 관련 기술로 세계를 당기는 힘이 있었다. 이제는 부품이나 자동차 일부에서 일본이 세계 정상을 차지하는 정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일본 경제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기업가 정신의 약화를 꼽았다. 그는 "미국은 기술 혁신이 진행되고, 중국은 거대화되며, 동남아시아는 급속히 확대하는 등 세계는 급격하게 움직이고 있다"면서 일본은 해외로 진출하는 청년들이 줄어드는 등 성장 동력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중국의 기술력은 세계 정상급에 도달, 이미 일본을 제쳤다면서 "이는 일본이 경쟁력을 잃어버렸다는 의미이며 매우 큰 문제"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또 "반도체도 일본이 한때 톱이었지만 이제는 완전히 그 위치를 잃었다"면서 지난 30년간 거의 '제로(0)' 성장을 해온 일본의 경제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작은 마을의 작은 평화는 좋지만 그렇게 되면 세계로부터 버려진다"면서 "어느새 완전히 잊힌 섬나라가 돼버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경쟁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는 인식이 일본 사회를 지배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고 봤다. 그는 "한때 일본 직장인들은 '일을 너무 많이 한다'는 비난을 받을 정도로 열심히 했다"면서 지금은 일하지 않는 것이 미덕이 됐고 주식시장도 버블 붕괴를 겪으면서 빚과 투자가 곧 악인 이미지가 확산됐다고 비판했다. 경쟁 의욕을 가지는 것 자체가 피폐해진다는 의식이 사회 전체를 덮어버렸다는 설명이다. 이로 인해 공무원이 가장 인기있는 직종이 됐고 성장성이 있는 산업에 청년들이 향하지 않게 됐다고도 분석하기도 했다.


손 회장은 인공지능(AI)이 일본에 마지막으로 남은 "역전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나 교육자 등이 이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지 않다면서 "사회 전체가 기업을 찬양하는 풍조가 되지 않으면 정치는 움직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