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사건사고
조국 딸 생활기록부, 한영외고 교장도 열람…참고인 조사
최종수정 2019.09.11 22:11기사입력 2019.09.11 21:51
조국 딸 생활기록부, 한영외고 교장도 열람…참고인 조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학교생활기록부(생기부)가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 한영외고 교장도 해당 학생부를 열람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에 따르면 조 장관 딸의 생기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장 A씨를 지난 주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 장관 딸은 지난 3일 자신의 한영외고 생기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보도되자 유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이와 관련 서울시교육청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 로그 기록을 조사했고, 조 장관 딸이 졸업한 한영외고 교직원이 생기부를 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 6일 조 장관 딸의 생기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직원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7일에는 B씨가 출력한 생기부를 돌려 본 다른 동료 교직원 2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교장을 포함해 한영외고 관계자 4명이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유출 정황은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