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국가기록원, 문 대통령 '격노'에 대통령 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최종수정 2019.09.11 19:29기사입력 2019.09.11 19:29
국가기록원, 문 대통령 '격노'에 대통령 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세종시 대통령기록관 전경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대통령 개인을 위한 기록관'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데다 문 대통령조차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자 사실상 계획을 철회키로 한 것이다.


국가기록원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하면서 세종의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 '통합-개별' 체제로 전환하려 했으나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며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그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를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 규모의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을 만들기로 하고 내년 예산안에 부지 매입비 등 32억원을 편성했다.

국가기록원은 전날 문 대통령의 별도 기록관 설립 이유에 대해 "통합 대통령기록관을 운영 중이지만 박물과 선물 서고(書庫) 사용률이 83.7%에 이르러 (개별 대통령기록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도 현재 세종시 통합 기록관에 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국민은 먹고살기 어려운데 아직 임기가 절반 남은 현직 대통령에 대해 국민 세금으로 기록관을 짓겠다고 한다"며 "평생 예산과 월급을 세금으로 주고 관장도 문 대통령이 추천한다고 하는데 이 정권의 인생 이모작 프로젝트인가"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은 이날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