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국 법무장관 "임은정 등 검찰 내부 자정과 개혁 요구 목소리 수렴"
최종수정 2019.09.11 14:43기사입력 2019.09.11 14:43
조국 법무장관 "임은정 등 검찰 내부 자정과 개혁 요구 목소리 수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신속한 발족과 구성, 검찰 조직 내부 목소리 등을 반영해 검찰 제도 개선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11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검찰개혁추진지원단과 기존 정책기획단이 협의해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를 신속히 발족하라고 지시하며 ▲ 검찰 직접수사 축소 ▲ 형사부 및 공판부 강화ㆍ우대 ▲ 기타 검찰 제도 개선 방안 등을 수립하라고 했다.


위원회에는 비법조인 참여를 확대하고 지방검찰청 형사부ㆍ공판부 검사도 참여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위원은 40세 이하 검사와 검찰 출신이 아닌 법무부 공무원, 시민사회 활동가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도록 했다.


특히 조 장관은 검찰 조직에 비판적인 발언을 공개적으로 내놓는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언급하면서 "검찰 내부의 자정과 개혁을 요구하는 많은 검사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법무ㆍ검찰의 감찰제도 전반에 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고하라"고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조 장관은 또한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본부 활동을 활성화하고 구성을 다양화하도록 지시했다. "검사 비리 및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더 엄정한 기준을 적용해야만 지금까지의 관행과 구태를 혁파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현재 공석인 대검 감찰본부장 임명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도록 했다. 또한 "인사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이 제기한 법무ㆍ검찰 관련 지적사항을 신속히 검토하고 대책을 수립하라"고도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