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법무부 간부들,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구성 제안해…尹 "안 된다" 거부
최종수정 2019.09.11 08:03기사입력 2019.09.10 22:02

대검 관계자 "윤 총장이 그건 안되는 일…법무부에 단호하게 거절하는 의사 전달"
법무부 관계자 "별도 수사팀 구성한 전례 비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

법무부 간부들,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구성 제안해…尹 "안 된다" 거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후보자 시절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대검찰청 고위 간부에게 전화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조 장관 일가 관련 수사팀을 꾸리자고 제안한 것으로 파악됐다. 법무부는 이에 대해 "아이디어 교환 차원의 의견교환"이라고 해명했지만 수사에 간섭하려 했다는 비판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법무부와 대검에 따르면 조 장관의 취임 전후로 법무부 고위 간부들이 대검 고위 간부에게 연락해 조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 이번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 총장을 제외한 별도의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들은 과거 문무일 전 총장 당시 강원랜드 수사의 예를 든 것으로 알려졌다. 문 총장은 지난해 3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을 구성하면서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단장에 지금은 부산고검장인 양부남 전 광주지검장을 지명해 수사를 맡겼다.


이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취임 후까지 일관되게 가족에 관련된 검찰 수사를 보고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공정하게 수사 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후보자는 자신과 가족의 수사에 대해 보고 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법무부 간부들, '윤석열 뺀 조국 수사팀' 구성 제안해…尹 "안 된다" 거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나 윤 총장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수사와 관련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할 경우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제안에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관계자는 “복수의 (법무부) 관계자로부터 그런 연락이 온 건 맞다”면서 “‘윤 총장이 그건 절대로 안 되는 일이다’라고 단호하게 거절하는 인사를 전달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법무부 간부들이 검찰총장 지휘로 이뤄지는 장관에 대한 수사에 총장을 간섭하려고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온다.


더욱이 법무부 간부들이 예시로 들었다는 강원랜드 수사단의 예시도 부적절했다는 비판도 있다. 당시 단장이던 양 고검장과 문 전 총장의 견해가 달라 충돌했다. 당시 수사단은 문 전 총장이 약속과 다르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려 한다고 폭로하면서 검란(檢難)으로 번지며 자중지란을 일으키는 모양새를 보인 바 있기 때문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