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트럼프, 韓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일 일어날지 지켜보겠다"
최종수정 2019.08.24 16:39기사입력 2019.08.24 16:39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도, 아베도 나의 좋은 친구"

트럼프, 韓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일 일어날지 지켜보겠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미 영상전문매체 APTN의 녹취록과 미 의회방송 C-SPAN의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백악관을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면서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지소미아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 "아베 총리를 (G7 회의에서) 만날 것이며,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며 "그는 훌륭한 신사이자 나의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다만 이 답변이 어떤 질문에서 나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프랑스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만날 경우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앞서 미 행정부가 한국의 지소미아 결정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시한 것과는 차이가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일 양국이 대화를 통해 관계를 되돌리길 바란다며 "두 나라 각각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도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롯한 한일 갈등에도 불구하고 지소미아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