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日 시민단체, 아베 정권 규탄 집회
최종수정 2019.08.20 07:23기사입력 2019.08.19 21:48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맞선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로 양국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한국을적대시하지 말라'고 주장하는 일본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의 반전 시민단체인 '전쟁시키지 마라ㆍ(헌법) 9조 부수지 마라! 총궐기행동실행위원회'(이하 총궐기실행위)와 '아베 9조 개헌 노(NO)! 전국시민액션'은 19일 오후 도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일한(한일) 시민 연대하자'는 구호를 내건 공동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국 적대시를 부추기지 마라' 등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판하는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든 채 경제보복 조치로 양국 관계를 악화시킨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다카다 겐 총궐기실행위 공동대표는 이날 집회를 시작하면서 "한국에서는 한일 관계를 망가뜨리는 아베 정권을 상대로 양국 시민이 연대해 투쟁하자고 호소하고 있다. 우리도 응답하자"며 반(反)아베 투쟁을 촉구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1600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