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한국당 “與, 조국 감싸려 ‘부실 청문회’ 밀어붙여…지명 철회 건의해야”
최종수정 2019.08.18 15:48기사입력 2019.08.18 15:48

“인사청문회 8월 안에 끝내자?…국회 책무 방기”

한국당 “與, 조국 감싸려 ‘부실 청문회’ 밀어붙여…지명 철회 건의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부적격 후보자를 감싸려 부실 청문회 밀어붙이는 더불어민주당은 각성하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부실 청문회를 밀어붙일 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보자 지명을 철회토록 건의하고,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겁다”며 “그간의 가식과 위선적 행태에 더해 전 재산 보다 많은 돈을 사모펀드에 넣기로 한 소위 몰빵 투기 의혹에 이어, 가족 사학법인의 이사 재직 시 채무 면탈과 사학법인 재산 가로채기 등을 위한 위장 소송 등 가족 사기극 의혹까지 불거지자 국민적 분노가 높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나라의 법 질서를 책임지고 정의를 실현해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기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철저한 검증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를 서둘러 대충 끝내자는 민주당은 어차피 임명 강행할 테니 부실 청문회라도 상관없다는 것인가”라며 “민주당이 이번 인사청문회를 8월 안에 끝내자고 밀어붙이는 것은 스스로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인정하는 것이자 국회의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며 철저한 검증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변인은 “실제 현 정권에서 법률이 정한 기한을 넘겨 인사청문회가 개최된 경우만도 일곱 번에 달한다”며 “주어진 기간 내 충분히 준비해도 검증하기엔 모자랄 시간을 의도적으로 줄여 부실 청문회로 만들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국민을 속이고 자신들 멋대로 할 수 있다는 현 정권의 오만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부실한 자료 제출과 함께 청문회 준비 기간을 짧게 잡자는 민주당의 움직임을 보면 어디선가 조직적으로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자 진두지휘하고 있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조 후보자는 당연 부적격 후보자”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