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자동차
기아차, 3년 만에 부분변경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9.08.14 10:23기사입력 2019.08.14 09:29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첫 공개
굵은 선과 고급스러움 강조...내달 국내 출시

기아차, 3년 만에 부분변경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최초 공개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사진=기아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기아자동차가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모하비 더 마스터'의 외관을 14일 최초 공개했다. 3년 만에 부분변경된 모하비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바탕으로 디자인 측면에서 큰 변화를 이뤘다.


프리미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하비 더 마스터는 굵은 선과 기품 있는 외장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부는 SUV의 웅장함을 드러내는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볼륨감 있는 후드 캐릭터라인으로 강인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고급스러운 버티컬 큐브(사각형 모양의 램프가 수직으로 늘어선 형태) 주간주행등, 첨단 이미지의 풀 LED 헤드램프로 정교함도 더했다는 설명이다.


기아차, 3년 만에 부분변경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최초 공개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후면(사진=기아차)


후면부에는 전면부와 통일감 있는 버티컬 큐브 리어 램프, 고급스러움이 강조된 듀얼 트윈팁 데코 가니쉬 등이 적용됐다. 측면부는 새롭게 적용된 20인치 스퍼터링 휠과 세련된 형태의 슬림형 루프랙으로 역동적이면서도 간결한 지붕라인을 완성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의 외장 색상은 총 5종으로 운영된다. 기존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에 더해 ▲스틸 그레이 ▲리치 에스프레소 등 신규 색상이 추가됐다.

특히 기아차는 특정 능력이나 전문성을 가진 이를 일컫는 '마스터'라는 단어를 신형 모하비의 명칭에 포함했다. 이를 통해 모하비가 SUV 시장을 선도하는 모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기아차는 다음달 모하비 더 마스터를 국내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하비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만큼 만족할 수 있는 상품성을 갖춘 프리미엄 SUV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