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사건사고
고유정 변호사 "비판 여론 알지만…변호 방해하면 법률적 대응"
최종수정 2019.08.13 20:07기사입력 2019.08.13 19:53
고유정 변호사 "비판 여론 알지만…변호 방해하면 법률적 대응"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가 변호를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ㄴ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글에서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우리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으며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고유정은 이 변호인은 지난 12일 열린 첫 공식 재판에서 피해자가 변태성욕자였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