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與, 내년 '超 슈퍼 예산안' 530조원 요구
최종수정 2019.08.13 11:44기사입력 2019.08.13 11:44
與, 내년 '超 슈퍼 예산안' 530조원 요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 예산안 편성 당정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에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12.9% 많은 530조원까지 늘릴 것을 요구했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 예산도 당초 밝힌 계획인 '1조원+알파(+α)'대비 두 배 수준인 '2조원+α'로 투입할 것을 촉구했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 편성 당정 협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기대응ㆍ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내년 예산(편성)에 보다 확장적인 재정기조를 발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소재부품과 관련해선) 올해 추경 편성 때 '1조원+알파(α)'를 이야기했는데, 이 알파폭을 키우기 위해 현실적으로 과감하게 예산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협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민주당은 총지출 증가율을 두 자릿수로 가져가 예산 규모를 530조원까지 늘려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본예산은 469조6000억원이다. 지난해 대비 올해 예산 증가율은 9.5%였ㄷ. 소재부품 분야 예산도 2조원대로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세수 확보 난항 등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부의장은 "오늘은 이례적으로 각 상임위 간사들이 참여했다"면서 "간사들이 예산을 가지고 부처와 논의해 추후 다시 한 번 당정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당정 직후 기자들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내년도 예산 530조원 발언은 개별 의원이 재정확대를 강조하면서 예시를 든 의견이었고 당의 공식적인 요청은 아니었다"면서 "구체적인 재정규모와 수치에 대해서는 논의되거나 결정된바 없다"고 해명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