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아침마당’ 서경덕 교수 “日 불매운동, 새로운 문화 운동으로 진화”
최종수정 2019.08.13 10:09기사입력 2019.08.13 10:09
‘아침마당’ 서경덕 교수 “日 불매운동, 새로운 문화 운동으로 진화” 서경덕 교수/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대한민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교수가 최근 일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는 풍자적 요소가 있어, 불매운동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서경덕 교수는 일본 불매 운동에 대해 “요즘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는 말이 유행할 정도다. 이런 풍자는 불매운동을 더욱 잘 이끌어나가는 움직임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학생들과 재외 동포까지 관심을 갖고 있다. 그들은 일상생활에서 외부인들과 접촉이 많다. 일본이 강제 징용 관련해서 우리의 대법원판결에 대해 보복성으로 했다는 것을 많이 알릴 수 있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많은 젊은이가 이 사건을 계기로 일제 관련 사건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됐다는 것은 좋은 점”이라며 “이걸 계기로 일본의 역사 왜곡을 전 세계에 널리 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서경덕 교수는 “(불매운동이) 새로운 문화 운동으로 진화했다고 볼 수 있다. 예전에는 일본에 저항하는 것이 감정적이고 폭력적인 면도 있었다. 특히 일본 대사관 앞에서 밀랍 인형을 태우는 등 방식이 외신에 소개됐을 때는 ‘한국인들이 뭐가 쫄려서 그러지’와 같은 의문을 줬던 것도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제는 세련된 방법을 통해 이성적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