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전·후면 카메라 역대 최고 평가
최종수정 2019.08.13 11:24기사입력 2019.08.13 09:47

프랑스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 DxO 조사
"어떤 조건에서도 뛰어난 스틸 촬영"
단 과한 채도, 어두운 곳 노이즈는 단점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전·후면 카메라 역대 최고 평가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가 해외 전문 기관의 카메라 성능 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13일 프랑스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인 DxO 마크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는 후면 카메라 113점, 전면 카메라 99점을 받아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화웨이 P30 프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가 112점으로 2∼3위였고, 아너 20 프로, 원플러스 7 프로가 111점으로 4∼5위를 기록했다.


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2위가 에이수스 젠포스6(98점)였고, 삼성 갤럭시S10 5G(97점), 갤럭시S10+(96점), 구글 픽셀3(92점)이 뒤를 이었다.

DxO 마크는 "갤럭시노트10+의 카메라는 새로운 칩셋과 망원렌즈의 넓은 조리개, 개선된 알고리즘 등으로 향상됐다"며 "어떤 조건에서도 뛰어난 스틸 사진과 비디오 품질을 제공한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는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 훌륭한 보케 효과, 노이즈 제어, 선명한 색상, 확대했을 때 디테일 보존 등이 장점으로 꼽혔다. 단 장거리 확대 샷에서 디테일 손실, 채도가 다소 과하게 강조된 표현, 어두운 곳에서 발생하는 노이즈 등은 단점으로 지적됐다.


전면 카메라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상황에서 노출 및 컬러 렌더링이 매우 좋고, 초점 범위가 넓어 어떤 촬영 거리에서도 초점을 맞출 수 있다"며 "보케 모드에서 제약이 있지만 대체로 자연스러운 결과를 얻는다"고 평가했다.


한편 갤럭시노트10은 후면에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1200만 화소 슈퍼스피드 카메라·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장착했다. 갤럭시노트10+는 여기에 뎁스 비전 카메라를 추가 탑재했다. 이를 통해 움직이는 3D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3D 스캐너', 사물의 길이를 측정하는 '간편 측정'도 지원한다. 전면에는 동일하게 1000만 화소 듀얼픽셀 카메라를 장착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