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오정연 측근 "강타에 피해입은 다른 아나운서들도 있다" 폭로
최종수정 2019.08.06 10:27기사입력 2019.08.06 09:47
오정연 측근 "강타에 피해입은 다른 아나운서들도 있다" 폭로 오정연 전 아나운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가 잇따른 열애설 및 '양다리 의혹'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오정연 전 아나운서 외에 다른 아나운서들 또한 피해를 입었다는 추가 폭로가 나왔다.


5일 스포츠조선은 오정연 측근을 인용해, 오정연 외에도 상처를 받은 아나운서들이 더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측근은 "또 다른 아나운서들도 상처를 많이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오정연은 방송가에서 자리를 잡은 방송인이지만 다른 이들은 아직 나이도 어리고 이쪽에서 일을 하다보니 잃을 것이 많아 나서지 못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오정연이 많이 힘들어했다. 이 글을 올릴 때도 주위에서 많이 말렸는데 결국엔 올렸더라"라면서 "2년 전쯤 사귀었던 것 같다. 거의 매일 붙어다녔다. 그러다 그 일이 생겼다. 그 후에 오정연이 후유증으로 많이 힘들어했다"고 전했다.

오정연 측근 "강타에 피해입은 다른 아나운서들도 있다" 폭로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1일 강타는 레이싱 모델 우주안(본명 한가은), 배우 정유미와 각각 열애설에 휩싸였다. 강타 측은 "우주안과는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고 밝혔으며, 배우 정유미와의 열애설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날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다음날(2일) 오정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오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캡처해 올리면서, 과거 강타와 교제했을 당시 강타와 우주안이 만나는 것을 목격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더욱 확산했다.


오정연은 "반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된다면 충격일 수 밖에 없다"면서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 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 오정연은 댓글을 통해 "공인이 아닌 한 여자로서 최대한 담백하게 팩트만 담아 쓴 글이니 태클 사절"이라며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강타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랫 동안 나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팬 여러분께 개인적인 일로 깊은 실망과 상처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나로 인해 상처받은 당사자들과 주변 사람들, 본의 아니게 언급된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금일 발매 예정이었던 신곡 공개는 취소하며 뮤지컬과 콘서트등 이미 정해져 있던 활동은 저 혼자 결정할 수 없는 부분이므로 관계된 모든 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