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日 수출규제 조치 규탄…지자체 "공적 업무로 일본 방문 모두 보이콧" (종합)
최종수정 2019.07.30 18:42기사입력 2019.07.30 14:55

52곳 참여 지방정부연합 발족
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 성명 발표

日 수출규제 조치 규탄…지자체 "공적 업무로 일본 방문 모두 보이콧" (종합)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52곳이 '일본 수출 규제 공동 대응 지방정부 연합'을 발족하고 30일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규탄대회를 열었다.


지방정부 연합은 항일 독립운동 역사를 간직한 지자체를 중심으로 규탄대회 참여 의사를 밝힌 지방정부 협의체다. 서울 종로·용산·서대문구 등 19개 자치구를 포함해 대전 중구·서구와 경기 수원·안산시, 경북 김천·안동시 등 총 52곳이 참여한다.


이날 염태영 수원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등은 지방정부 연합을 대표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염태영 시장은 "한국 262개 지방정부 중 일본 지방정부와 우호 도시를 맺은 곳은 215곳이다"라며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위해 모든 기조단체는 공무로 가는 일본 방문을 모두 보이콧 했다"고 말했다.

지방정부 연합을 주관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참여하지 못한 지방정부의 서명도 계속 받을 예정"이라면서 "방문 중단이 교류 중단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동성명 발표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내 대형 태극기 앞에서 진행됐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에 의해 경성감옥이란 이름으로 문을 열었다. 3·1운동으로 붙잡혀온 유관순 열사가 고문 끝에 숨을 거두는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고난을 치른 역사의 현장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나라의 위기와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들고 일어났던 민초들"이라며 "우리 민초들이 스스로 나서서 소비자 주권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일본 제품의 수입이 안 되고 수출이 규제되면서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지방정부 차원에서 파악해 행정적이고 재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방정부 연합은 일본 정부에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에 그칠 것이 아니라 해외 의존도가 높은 소재의 국내 개발을 지원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지방정부는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가 있을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거부 등 생활 실천 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방정부 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이번 규제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맞서 자행한 명백한 경제 보복 행위"라며 "자국 참의원 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하겠다는 정치적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