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美 국무부 "北 핵동결 대가로 제재 완화 보도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9.07.12 09:51기사입력 2019.07.12 09:51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등 핵 동결시 석탄ㆍ섬유 수출 제재 유예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해당 보도의 사실 여부를 묻는 질문에 "스티븐 비건 대표에게 물어 봤더니 그는 절대적으로 그 보도를 부인했다"면서 "비건 대표는 그 보도가 완전히 틀렸고,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반면 지난 9일 브리핑 때 "북핵 동결은 전부가 아니라 비핵화의 입구"라고 말했던 것에 대해 기자가 "북한이 비핵화 절차의 시작으로 핵동결에 동의할 경우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의미냐"라고 묻자 "그렇다"면서도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협상에 대한 얘기"라고 답하기도 했다.


앞서 전날 일부 국내 언론은 미 정부가 북한이 영핵시설 전면 폐기ㆍ핵 프로그램 완전 동결에 동의할 경우 1년에서 1년6월간 석탄ㆍ섬유 수출 제재를 유예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미국 정부는 또 북한과의 평화 선언, 연락사무소에 준하는 기구 설치 등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게 사실일 경우 미국은 지난달 30일 판문점 북ㆍ미 정상간 회당을 계기로 '일괄타결식 빅딜'에서 벗어나 단계적 해법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달 19일 애틀랜틱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워싱턴DC에서 연 전략대화 행사에서 "미ㆍ북 모두 협상에 있어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