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낙연 "전략물자 밀수출, 일부기업 시도 있었지만 적발·제재해"
최종수정 2019.07.11 15:20기사입력 2019.07.11 15:20
이낙연 "전략물자 밀수출, 일부기업 시도 있었지만 적발·제재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부 기업의 전략물자 밀수출 시도가 있었지만 모두 적발해 제재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이 불화수소를 밀수출한적이 있나'라고 질문하자 "그런 사실이 없고, 일부기업에서 전략 물자 밀수출을 시도가 있었던것이 적발되거나 억류, 제재 조치를 취했던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기업 미스도요 임직원이 3차원 측정기를 밀수출해 일본이 말 그대로 블랙리스트 국가가 됐다. 일본이 더 문제인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는 "근거도 없이 경제보복을 정당화하려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고 답했다.


이 총리는 "어제 오늘 보도에 따르면, 국내의 불확실한 보도 또는 정치권의 유출에 의한 것이라는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도 강조했다. 또 "일본 선거가 임박했지만 아무리 그렇다하더라고 선은 지켜야한다. 이것은 일본의 지도자들께 우정을 담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하 의원은 이날 오전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나라는 (한국이 아니라) 일본"이라며 일본 안전보장무역정보센터(CISTEC) 부정수출사건개요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 1996년부터 2003년까지 30건이 넘면 대북 밀수출 사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에는 핵 개발이나 생화학무기 제조에 활용될 수 있는 전략물자도 포함됐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