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北 보안원 “여성이 남성 유혹했기에 매춘 주범”
최종수정 2019.07.11 09:33기사입력 2019.07.11 07:55

김일성 사망 25주기인 지난 8일 밤 단속…노래방 등 유흥업소 도시 중심가에 재등장

北 보안원 “여성이 남성 유혹했기에 매춘 주범” 북한 주민들이 비밀 노래방에서 춤 추고 있다(사진=자유아시아방송).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의 김일성 주석 사망 25주기였던 지난 8일 밤 북한 당국이 유흥업소로 소문난 평안남도 맹인 공장 아파트를 기습해 다수 여성이 '사상범죄자'로 몰려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8일 밤 보안원들이 '꽃 파는 아파트(유흥업소)'로 소문난 맹인 공장 아파트를 불시 단속했다"며 "김일성 추모의 날에 매춘행위를 단속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라고 10일 전했다.


소식통은 "현장에서 단속에 걸린 사람이 남녀 합해 15명 정도"라며 "20~30대 매춘 여성들과 돈푼이나 만지는 남성들이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남성들의 경우 단속 보안원들에게 뇌물을 건네 빠져나가고 젊은 여성들만 사상범죄자로 끌려갔다"면서 "여성들이 남성들을 유혹했기에 매춘 주범은 여성들이라는 게 보안원의 설명이었다"고 혀를 찼다.

그는 "여성들만 끌려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주민들이 '왜 여자만 범죄자로 몰아세우느냐'며 보안원들에게 대놓고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맹인 공장 아파트는 맹인 공장에서 일하는 영예군인들과 공장에서 사고로 장애를 입은 이들에게 배정된 살림집이다. 시각장애인인 맹인 공장 노동자들은 월급과 배급을 못 받고 장사도 할 수 없어 가난하게 살아가는 최하층민이다.


평안남도의 다른 소식통은 "몇 년 전부터 지방 도시에서 매춘이 성행하더니 살림집을 매춘 장소로 임대해주고 돈 버는 주민도 생기기 시작했다"며 "가난한 맹인 공장 사람들 역시 생활고 탓에 살림집을 매춘 장소로 빌려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시각장애인들은 매춘 여성과 남성을 알아보지 못해 비밀이 보장된다는 소문까지 나면서 맹인 공장 아파트가 전문 매춘 장소로 전락한 것이다.


RFA는 지난 4월 25일 북한 당국의 단속으로 한동안 보이지 않았던 노래방ㆍ주점 같은 유흥업소가 도시 중심가에 다시 등장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요즘 혜산에 노래방, 술집, 숙박업소 등 술과 유흥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업소가 속속 들어서고 있다"며 "이런 업소는 간판 없이 평범한 가정집처럼 꾸며 당국의 눈을 피해 영업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당국의 묵인 아래 운영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노래방이나 주점에서 손님이 요구하면 젊은 여성 도우미까지 불러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이들 여성 도우미는 돈만 주면 어떤 행위도 마다하지 않아 매매춘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