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7월 개각 유력…이낙연 교체, 법무부 장관에 조국 유력
최종수정 2019.06.26 15:04기사입력 2019.06.26 11:34
7월 개각 유력…이낙연 교체, 법무부 장관에 조국 유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 위해 조국 민정수석 옆을 지나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이낙연 국무총리 교체를 포함한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6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 교체를 전격 단행 했듯이 개각도 기존 정치권 예상 보다 한 달 정도 빠른 다음 달에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기국회, 총선 등의 정치 일정과 분위기 쇄신 효과 등을 고려하면 7월에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게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개각 대상에는 2017년 5월부터 재임 중인 이 총리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 조각 때 임명된 국무위원들과 의원 겸직 장관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 후임으로는 ‘여성 총리’가 중용될 것이라는 전망과 어려운 경제 상황을 감안해 경제 전문가가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여성 총리로 가닥을 잡을 경우에는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후보로 거론된다.


경제 전문가를 발탁할 경우에는 노무현 정부 때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낸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 유력하다는 의견이 많다.


조각 때 임명된 국무위원으로는 이 총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박능후 보건복지·김현미 장관 등 6명이다.


장관급으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17년 7월 임명돼 약 2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의원 겸직 장관은 유은혜 부총리와 김현미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진선미 여성가족부·김현미 장관 등 4명이다.


청와대는 조국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하기 위해 인사 검증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조 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과 관련해 "어제 드린 답변 그 이상은 드릴 게 없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전날 조 수석 관련 보도가 맞는 지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이와 관련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가 오보에 대해서는 즉각 부인해왔던 점을 감안하면 조 수석 관련 보도는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정치권과 청와대 내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기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다.


한번 신뢰한 사람을 다른 자리에 기용하는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과 조 수석에 대한 두터운 신뢰 등을 봤을 때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KBS특집 대담에서 조 수석의 거취에 대해 "지금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개혁들은 상당히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이제 법제화하는 과정이 남아있다"며 "그런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지난 21일 물러난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국토부 장관에 기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윤종원 전 경제수석은 내년 총선 차출설이 나오고 있는 최종구 위원장 후임으로 갈 수 있다는 관측도 있지만 경제 지표 악화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두 사람을 동시에 기용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