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고유정이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피소
최종수정 2019.06.14 07:31기사입력 2019.06.14 06:52

고유정 "다른 방서 자느라 어떻게 죽었는지 몰라"
경찰, 타살 등 모든 가능성 열고 수사

"고유정이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피소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재혼한 남편으로부터 의붓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당했다.


13일 오후 고유정의 현 남편인 A(37)씨는 제주지방검찰청에 고 씨가 친아들 B군(4)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B군은 제주도의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지난 2월28일 청주의 A 씨 집으로 왔다. 친부가 아들을 직접 양육하겠다는 취지였고, 고유정도 동의했다.


그런데 B군은 청주에 온 지 이틀 후인 3월2일 오전 10시10분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느라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B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B군에게서 외상이나 장기손상, 약물 및 독극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졸음이 쏟아졌다"는 취지로 추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유정이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피소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범행 사흘 후인 지난달 28일 오후 3시 25분께 범행 전 구입했던 청소용품 중 일부를 환불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후 고유정은 B군 장례식과 발인에도 참석치않아 현 남편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친부는 자신의 아들의 사고사 관련해 '질식사'로 알려지고 있는 것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를 수사하고 있는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이달 초 고유정이 살았던 자택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을 하는 등 분석하고 있다.


또한 SNS 대화, 병원 처방 내용 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이 살해당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면서 "타살, 과실치사, 자연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