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北 조전·조화,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평화와 통일 위한 헌신 잊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19.06.12 20:07기사입력 2019.06.12 20:07
北 조전·조화,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평화와 통일 위한 헌신 잊지 않을 것" 북측이 보낸 고 이희호 여사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전과 조화가 빈소에 도착했다. 조전에는 이 여사에 대한 애도와 함께 남북 평화를 위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수령한 김 위원장의 조화와 조전을 빈소로 가져와 유족측에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조전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라고 애도했다. 그러면서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고 전했다.

北 조전·조화,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평화와 통일 위한 헌신 잊지 않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김 위원장이 보낸 조화와 조전은 각각 형태와 내용이 비밀에 부쳐진 채 빈소에 도착했다. 4.5t 무진동 트럭에 실려와 빈소 앞에 내려진 조화는 그 크기가 웬만한 성인 남성의 키보다 컸다. 국화가 둥근 형태로 수놓아져 있었으며, 조화에 달린 검은색 리본엔 금박으로 '고 리희호 녀사님을 추모하여'라는 글귀와 함께 직함 없이 김 위원장의 이름이 쓰여있었다.


정 실장은 유족측에 조전을 전달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각별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유지를 받들어 남북관계가 화해와 협력의 방향으로 발전해나가기를 원한다는 그런 취지의 말씀도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北 조전·조화,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평화와 통일 위한 헌신 잊지 않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 의원은 북측이 조문사절단을 보내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이번에 이희호 여사 서거에 조문 사절단이 오길 기대했지만 오시지 않아서 대단히 아쉽다고 (김 제1부부장에게) 이야기했다"라며 "그러나 김 위원장이 정중한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시고 유족들에게도 귀한 말씀을 주셨다. 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아쉬움을 표했을 때 김 제1부부장이 어떤 반응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한 말은 하지 않았다"라며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평화를 위해서 헌신하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셨다"고 답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