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LG그룹, 계열 LG CNS 매각 추진…사업경쟁력 제고
최종수정 2019.06.11 20:12기사입력 2019.06.11 20:12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그룹이 시스템통합(SI) 계열사 LG CNS의 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LG그룹 관계자는 11일 "사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LG CNS의 매각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투자 업계에 따르면 매각 대상은 ㈜LG가 가지고 있는 LG CNS의 지분 85% 가운데 일부이며, 매각 주관사는 JP모건이다.


일각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총수 일가가 지분 20% 이상을 보유한 기업에 대해서도 자회사 지분을 50% 이상 가지고 있으면 일감 몰아주기(사익편취)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이에 따라 LG CNS의 지분 35% 이상을 팔아야 비중이 50% 아래로 내려가 규제 대상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