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휴온스, 화학硏서 간질환·심부전 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이전
최종수정 2019.06.11 11:11기사입력 2019.06.11 11:11
휴온스, 화학硏서 간질환·심부전 치료제 후보물질 기술이전 엄기안 휴온스 대표(왼쪽)와 김창균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이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휴온스는 한국화학연구원과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확대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휴온스는 화학연구원으로부터 간질환 및 심부전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을 이전받는 2건의 협약을 맺었다. 휴온스와 화학연구원의 간질환 치료제 기술이전 협약은 지난해 6월 체결한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PROTAC)을 활용한 간질환 치료제 공동연구 협약'의 연장선이다.


휴온스는 화학연구원과 함께 1년간 공동연구를 통해 간질환 치료에 효과를 보이는 유망한 단백질 분해 유도제를 발굴했으며 이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게 됐다. 휴온스는 화학연구원과의 추가 연구를 통해 간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휴온스는 또 화학연구원이 개발한 심부전 질환을 타깃으로 한 새로운 기전의 신규 화합물에 대한 기술을 이전받았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글로벌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해 화학연구원과 더욱 밀접하게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라면서 "간질환, 심부전 치료제를 비롯해 글로벌 제약 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신약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