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다뉴브강 하류 수습 시신, 20대 한국여성 확인
최종수정 2019.06.10 07:08기사입력 2019.06.09 10:07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지점에서 22km 떨어진 에르드에서 8일 오후(현지시간) 수습된 한국인 추정 시신이 사고 유람선에 탑승한 20대 한국 여성으로 확인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9일 "8일 오후 6시30분 다뉴브강 침몰 선박 사고현장으로부터 약 22km 떨어진 지점에서 경찰 경비정이 수습한 시신 1구는 한-헝 합동 감식팀에 의해 2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 탔던 총 33명의 한국인 중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9명으로, 실종자는 7명으로 줄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