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헝가리 침몰 유람선 크레인 연결 시도…"9일 인양 시도"
최종수정 2019.06.10 07:09기사입력 2019.06.08 19:02
헝가리 침몰 유람선 크레인 연결 시도…"9일 인양 시도"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열흘 째인 7일(현지시간) 허블레아니호 인양에 투입되는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침몰현장에서 5.5km 정도 떨어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우이페쉬트 선착장에 정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크레인에 연결 고정하는 작업이 곧 마무리되고 9일(현지시간) 새벽 인양이 시작될 전망이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지휘관인 송순근 주(駐)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대령)은 8일 브리핑에서 "유도 파이프와 10mm 유도 와이어, 22mm 본 와이어가 들어가는데 현재 유도파이프가 오늘 최종 결속 목표다"라며 "유도 파이프는 거의 완료 상태에 있고 선체 창문틀에는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바를 고정한다"고 말했다.


헝가리 현지 매체들은 헝가리 대테러청(TEK) 관계자를 인용해 9일 새벽(한국시간 9일 낮) 인양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송 대령은 선박 인양에 4시간이 걸린다며 와이어와 크레인을 연결하는 데 3시간, 크레인이 와이어를 드는 데 1시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는 물을 빼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포함되지 않았다.

송 대령은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어제처럼 헬기를 이용한 공동 수색과 수상 수색을 계속한다"며 "헝가리에서 지원한 수색견 3마리와 독일 민간단체가 지원한 4마리가 수색에 투입된다"고 밝혔다.


6일 한국인 탑승객 시신 2구를 수습한 이후 7일과 8일 오전까지는 추가로 실종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