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리더의 책꽂이] 이태백이 없으니 누구에게 술을...

수정 2009.07.30 07:48입력 2009.07.30 07:48

이태백이 없으니 누구에게 술을 판다?
이병한 엮음/ 민음사 펴냄 / 1만2000원


아시아 최고 재벌인 홍콩의 청쿵그룹 회장인 리카싱(李嘉誠)은 ‘취짐 전 30분 독서의 힘’을 널리 강조한 적 있다. 그는 자신이 어디에 서 있는지, 또 미래의 사업을 어떻게 꾸려나가야 할지 두렵고 궁금할 때도 책을 통해 길을 찾았다. 지금도 취침 전 최소 30분은 반드시 책을 읽는 것이 그의 불문율(CEO의 하루경영, 김윤경,김영사, 148쪽)이라고 한다.

조직론의 세계 최고 권위자이자 경영학계의 시인이라고 불리는 제임스 G. 마치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비전은 詩를 쓰는 것과 유사하다”는 명언을 남긴 바 있다. 비전은 리더가 꼭 갖춰야 할 덕목이자 CEO로 해석하면 경영노하우인 셈이다.


이 책을 엮은 서울대 이병한 명예교수는 “한시를 공부하면 생각이 깊어진다”고 무릇 주장한다. 내 보기엔 청쿵그룹 회장인 리카싱(李嘉誠)이라면 무척 좋아라고 반길 정말 보석 같은 귀중한 책이다.

제목부터 CEO가 된 사람의 마음을 훔친다. ‘고객이 없으니 누구에게 상품을 판다?’라는 경영 화두를 풀어야 할 숙제로 던져주지 않는가. 그러니 어쩌랴. 받으면 될 일이다. 미래의 사업을 어떻게 꾸려나가야 할지 잠 못 이루는 밤에 경영서적을 뒤적인다고 해서 매듭을 쉬이 풀어질까. 나는 꼭 그렇지만 않다고 본다.
그래서다. 한시 읽기를 이제부터 시작해보라고 이 책을 소개하는 터. 한시를 공부하면 상상력이 커지기 때문이다.


마치 교수는 상상력, 즉 꿈의 역할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꿈에서는 누구나 부자가 될 수 있고, 늙은 게 한스럽다면 젊어질 수 있으며, 어린 게 싫으면 어른이 될 수 있고, 못 견디게 매력적인 사람이 될 수 있다. 꿈에서는 누구나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고, 올바른 세상에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 (중략) 꿈은 우리가 깨어 있는 동안 설정한 목표만큼 현실적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우리로 하여금 대담한 행동을 하게하고 다른 방법으로는 하지 않을 일을 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효과를 지닌다.”


은행장을 꿈꾸던 한 신입행원은 출근할 때마다 거울을 보고 농담 반으로 “은행장님, 지금 출근하십니까?”라고 매일 같이 말하다가 나중에 실제로 은행장이 되었다고 한다. 이는 ‘꿈꾸는 다락방’이란 베스트셀러를 쓴 이지성 작가가 말하는 생생하게(Vivid) 꿈꾸면(dream) 이루어진다(realization)는 R=VD 공식이나 하등 다를 바가 없다.


나는 ‘저승의 주막집’(13쪽)에서 2005년 사망한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박사를 상상했다. 그이라면? 술을 누구에게 팔아야 할지 정답을 주리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 ‘기(紀) 할아버지께서는 황천에서도/ 여전히 맛있는 술 빚고 계시리라/ 그러나 무덤 속 저승에 이백(李白) 없으니/ 그 술을 누구에게 파시려는지?’


피터 드러커 박사라면 ‘고객이 없는 비즈니스는 없다/ 하지만 이백이 없다고 고만 걱정하지 마시라/ 술 좋아하던 이백(단골)처럼/ 소비자를 고객으로 만들면 되고 단골로 만들면 되지 않는가?’


책은 ‘한시가 있는 지하철, 재미있는 풍경이다’(190쪽)고 말하지만 어디 지하철 뿐이겠는가. CEO의 방에도, 아니면 화장실, 엘리베이터, 심지어 버스정류장에도 한시를 판(板)으로 광고 치우고 대체해 볼 일이다. 주류회사 CEO부터 함 시도해 보자.

심상훈 북칼럼니스트(작은가게연구소장)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