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트럼프 행정부, 中에 무역협상 재개 제안'
기사입력 2018.09.13 03:15최종수정 2018.09.13 10:27 국제부 뉴욕 김은별 특파원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한 가운데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을 중심으로 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최근 류허(劉鶴) 부총리 등 중국 측 협상파트너에 초청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WSJ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측에 수주 내 협상 재개를 제안하고, 각료급 대표단 파견을 요청했다"면서 "협상이 미국 워싱턴DC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세를 실제로 부과하기 전에 중국이 미국의 요구사항을 다룰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2000억달러 관세부과에 대한 의견 수렴절차까지 끝냈지만, 최종 부과 결정은 미루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

미중은 지난달 22∼23일 워싱턴에서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협상을 재개했지만, .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 협상단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각각 베이징과 워싱턴DC를 방문하고, 6월 초에는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이 베이징을 방문해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