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완화 문제 제기 할 듯
기사입력 2018.09.12 17:50최종수정 2018.09.12 17:50 국제부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완화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러시아 현지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 중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기자들에게 "북한의 비핵화 조치 이행에 따라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의 적합한 해제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안보리에서) 그러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전날 동방경제포럼 남북러 3각 협력 세션에 참석해서도 같은 문제를 거론하며 "협상 과정 진전과 비핵화 부문에서의 북한의 불가역적 조치 이행 등에 따라 유엔 안보리가 불가역적 제재 해제, 제재 체제 완화 등의 문제를 검토할 권리가 있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는 그동안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한다는 원칙을 견지하면서도 미국 등의 독자 대북 제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인프라,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남북한과 러시아가 참여하는 3자 프로젝트 논의로 복귀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이러한 구상(3각 프로젝트 구상)이 진전을 보기 위해선 먼저 한반도 정세가 정상화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