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용산구 소재 부동산 520억원에 처분
기사입력 2018.09.12 17:47최종수정 2018.09.12 17:47 4차산업부 김철현 기자
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소재 토지 및 건물을 520억원에 처분한다고 12일 공시했다. 목적은 부동산 매각을 통한 자산운용 효율화이며 거래상대는 바른손이앤에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