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당, 택지 개발 정보 유출 '궤변'…신창현 감싸기 도를 넘어”
기사입력 2018.09.12 16:49최종수정 2018.09.12 16:49 정치부 임춘한 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의당은 12일 “신규 택지 개발 후보지 정보를 유출한 신창현 의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기밀정보를 유출한 신 의원을 두고 공익적 차원이라는 얼토당토않은 두둔을 했다”며 “투기세력의 사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기밀 유출을 두고 공익적 차원이라니 궤변도 이런 궤변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당사자인 신 의원은 국민의 알 권리라고 생각한다며 기밀 유출에 대한 반성조차 없다”면서 “진정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것이라 판단한다면 국민 앞에 서서 당당하게 정보 입수 경위와 과정 등 낱낱이 밝히면 된다”고 날을 세웠다.

정 대변인은 “정보 제공자가 경기도청 파견 국토부 직원만이 아니라 민주당 소속의 김종천 과천시장까지 언급되고 있어 심각성은 날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사건의 전말에 대해 국민께 밝히고 그에 따르는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