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과열' 속 8월 가계대출 6.6조 증가
기사입력 2018.09.12 16:00최종수정 2018.09.12 16:00 금융부 구채은 기자
부동산 시장 과열 속에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됐다. 전세자금대출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부동산 시장 과열 속에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됐다. 전세자금대출과 신용대출 등이 늘어난 영향이다.

금융위원회는 12일 8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6000억원 늘었다고 밝혔다. 7월 5조6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늘었으나, 지난해 같은 달(8조8000억원)에 비해서는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가계대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지난달 전 금융권 기타대출은 지난달 3조7000억원 늘어났다. 7월 2조8000억원보다 증가 규모가 컸다. 기타대출은 은행권 2조5000억원과 제2금융권 1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위는 “여름 휴가철 자금 수요 등이 늘어나며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휴가철에 따른 계절적 요인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규제에 따른 대출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간 ‘풍선 효과’도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권 증가 규모는 5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6조5000억원 대비 6000억원 줄었지만, 7월 4조8000억원보다는 1조1000억원 늘어났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3조4000억원으로 7월 3조1000억원보다 3000억원 많았다. 은행권 신용대출도 전달보다 1조9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 증가 규모는 6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2조2000억원보다 많았으며 전월 9000억원보다는 3000억원 줄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