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창가를 지나면 젊은 여성들이…” 대전 한 여고서 ‘스쿨 미투’
기사입력 2018.09.12 15:47최종수정 2018.09.13 07:54 사회부 정일웅 기자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교사로부터 성희롱당했다는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폭로가 이 학교 온라인 자체 게시판을 도배했다. 교육 당국은 학생들의 진술을 토대로 진상조사에 나섰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에 올라온 스쿨미투 캡쳐사진.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A 여고 공론화 제보정리’에 A 여고 재학생과 졸업생이 올린 성희롱 폭로 글이 게재됐다. 학생들을 성희롱한 상대는 다름 아닌 A 여고에 근무 중인 교사 10여 명이다.

자신을 A 여고 졸업생이라고 밝힌 B 씨는 “교사가 본인의 사창가 경험담을 교단에서 말한 적이 있다”며 “정확하게는 ‘사창가 앞을 지나가면 웬 젊은 여자들이 웃통을 벗고 있어. 토플리스라고 알아? 바지는 입고 웃통만 벗는 거야…’라는 말로 2학년 문과반 한국지리 수업에서 들은 내용”이라고 폭로했다.

또 현재 A 여고에 재학 중인 복수의 학생들은 교사들로부터 “(여성의 신체 일부를 칠판에 그려두고)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 “10년만 젊었으면 00동에 있는 여자를 다 따먹었을 거다”, “여성이 납치를 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옷차림 때문”,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 친구 생기면 부탁해라” 등의 발언을 들으며 수업을 들어야 했다고 분개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에 올라온 스쿨미투 캡쳐사진. 특히 일부 학생은 교사로부터 불필요한 신체적 접촉을 당했다는 폭로도 내놨다. A 여고 재학생 C양은 “말할 때마다 팔이나 옷깃을 잡았다”며 “브래지어 끈 부분을 잡을 때 기분이 안 좋아 팔을 빼려고 하면 힘을 세게 쥐었다”고 말했다.

이어 “1학년 수업 당시 맨 뒷자리 학생에게 가서 어깨를 주무르는 행동을 취하는 교사도 있었다”며 “하지만 학생은 매우 기분이 나빠도 말하지 못했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현재 해당 학교는 학생들의 폭로 글에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한 상태로 이날 전교생 전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이 언급한 사실을 지난 10일 인지하고 해당 교사를 이미 배제했다”며 “성희롱과 연루된 교사는 12명으로 전교생에게 사과한 상태다. 별개로 학교는 전교생을 전수조사를 진행, 교육청 감사 후에 관계 교사들을 징계처리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에 올라온 스쿨미투 캡쳐사진.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