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성본부, '아두이노' 자격시험 세계 첫 개발
기사입력 2018.09.12 15:05최종수정 2018.09.12 15:05 중기벤처부 김효진 기자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한국생산성본부가 세계 최초로 아두이노(Arduino) 자격시험을 개발한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이를 위해 12일 오전 서울 새문안로 본사 회의실에서 글로벌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아두이노와 'IoT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두이노는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오픈소스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일반인들도 쉽게 프로그래밍과 IoT 컨트롤에 접근할 수 있도록 개발한 도구다. 아두이노는 IoT 글로벌 표준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IoT 기반 제품과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많이 활용된다. 또한 높은 접근성ㆍ호환성ㆍ확장성ㆍ유연성으로 글로벌 메이커 교육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아두이노와 공동으로 IoT 지식과 기술을 평가 인증할 수 있는 자격시험을 개발하게 된다. 산업계 실무자 수준의 자격 검증으로, 아두이노 관련 자격시험이 개발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이를 기업과 대학에 보급해 IoT 인재 양성을 지원하게 된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아두이노와 손을 잡고 국내 메이커 교육 확산에도 나선다. 메이커 교육은 4차 산업혁명시대가 필요로 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최근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교육법이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아두이노와 메이커 교육 관련 프로그램 등을 공동으로 개발, 대학생 및 재직자를 대상으로 중점 확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국을 최초 방문한 아두이노의 창립자 마시모 반지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IoT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제조기업과 대학과의 다양한 협력을 기대한다"면서 "최초로 개발되는 아두이노 자격시험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우수한 IoT 인력 양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오른쪽)과 아두이노 마시모 반지(Massimo Banzi) 창립자(왼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