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회 의장단·당 대표 방북 초청은 국회 존중 차원'
기사입력 2018.09.12 14:44최종수정 2018.09.12 14:44 정치부 부애리 기자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부애리 기자] 청와대는 12일 국회 의장단 및 각 정당 대표단에 대한 방북 초청이 국회 예우 차원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에서 청와대의 초청 방식을 문제 삼으며 반발하자 이를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지난달 16일 있었던 5당 원내대표와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대통령께서 같이 가서 남북 국회 간에 회담이 추진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며 "그 때 합의에도 국회정당간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임종석 실장을 통해서 초청 의사를 밝힌 건 사실 이전에 대통령께서 언급한 초청 의사를 공식적으로 다시 한 번 비서실장이 직접 나서서 초청을 드리는 걸로 보면 되겠다"며 "이건 국회를 존중하고 또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우리 행정부 뿐만 아니라 입법부까지 함께 동행할 수 있는 그런 장이 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에 비준안을 국회에 제출한 이유도 국회를 존중하기 때문"이라며 "판문점 회담에서 합의했던 내용에 대해서 국회 동의를 구하고 그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예산에 대해서 미리 제출하는 건 행정부로서 국회를 존중하고 또 국회에서 이에 대한 동의를 구함으로써 향후 남북관계 발전에 새로운 추동력을 갖기 위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비준안에 첨부된 비용추계서에 내년 예산만 포함된 것과 관련해서는 "내년도에 한해서 공개했고 제출한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북관계 어떻게 진전 되느냐에 따라서 비용은 굉장히 가변적으로 변할 것"이라며 "내년에 저희가 예상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회에 예산을 드리고 국회도 논의해 달라고 요청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아직은 남북관계가 어떻게 변할 지 모르기 때문에 굉장히 탄력적인 상황이어서 비용추계 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며 "그래서 1년 치의 일단 예상되는 부분 내에서 (추정했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