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교육감, '특수학교 대가로 한방병원 확정 아냐'
기사입력 2018.09.12 14:01최종수정 2018.09.12 14:01 사회부 조인경 기자
강서 특수학교 설립 합의 비난에 해명
장애학생 학부모와의 소통 부재 사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손동호 강서 특수학교설립반대 비대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강서특수학교 설립에 합의한 후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강서 을이 지역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강서특수학교 반대하던 지역주민들은 특수 학교 설립을 합의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특수학교 건립과 관련해 나쁜 선례를 남겼다는 비난에 대해 "이번 합의로 학교 통폐합 부지에 한방병원 건립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는 해명을 내놨다.

조 교육감은 12일 설명자료를 내고 "강서 특수학교 합의문을 둘러싼 다양한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장애학생 부모를 포함한 시민과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서진학교가 지난달 착공했으나 공사와 개교가 지연될 가능성, 주민과 갈등으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나타났다"면서 "개교 후 지역사회 안착에 지장이 생길 우려가 있었다"고 합의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애인 학부모단체에 공사 진행 상황을 정기적으로 설명하고 공사현장을 참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조 교육감은 지난 4일 서진학교가 들어설 강서구 가양동이 지역구인 김성태(강서을) 자유한국당 의원, 일부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강서 특수학교 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등과 특수학교 설립합의를 체결했다. 김 의원과 비대위가 특수학교 설립에 협조하고 서울시교육청은 인근 학교 통폐합으로 부지가 생기면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한방병원 건립에 최우선으로 협조한다는 내용이 합의 골자였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학교와 한방병원을 주고받는 거래가 이뤄졌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학교 설립 권한을 가진 교육감이 어떤 권한도 없는 국회의원과 합의할 이유가 무엇이냐는 지적도 나왔다.

합의 전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한 장애학생 부모들 역시 "(조 교육감이) 특수학교 설립 대가를 줘 특수학교를 기피시설로 인식시켰다"고 반발했다.

조 교육감은 "(한방병원 부지 협조는) 주민·지역사회·교육공동체 구성원 간 논의를 거쳐 확정돼야 할 사안"이라면서 "한방병원 부지 무상제공이나 부지확정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합의로 2020년까지 계획된 공진중, 염강초 등 통폐합 이후 한방병원 건립을 기정사실화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그러나 이는 작년 9월5일 특수학교를 먼저 설립하고 이후에 통폐합 부지가 발생하면 주민들의 숙원사업에 협력한다고 한 발언의 연장선에서 주민들이 희망한다는 전제 하에 한방병원 건립을 구체적인 예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교용지 용도폐지·매각 절차는 공유재산법이 정한 대로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한 학생도 소외되지 않는 교육을 위한 맞춤형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주저하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