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네티즌 “천만 영화 갑시다”
기사입력 2018.09.12 13:52최종수정 2018.09.12 13:52 온라인이슈팀
정유미/사진 = 매니지먼트 숲 제공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김지영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동명의 소설을 바탕으로 하는 영화로,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다.

원작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016년 발간되어 지금까지 100만 부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린 베스트 셀러다. 특히 ‘82년생 김지영’은 높은 공감 요소와 시대정신의 반영으로 끝없는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번 영화의 연출은 신인 감독 김도영이 맡는다. 김도영 감독은 결혼 후, 꿈을 접었던 30대 여배우가 자신의 정체성을 되찾아 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 ‘자유연기’로 201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 경쟁부문 작품상을 받았으며, 2018년 미장센 단편 영화제 관객상, ‘비정성시’ 부문 최우수상, 연기상 등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쓸었다.

정유미의 출연 소식에 네티즌들은 “캐스팅 정말 잘한 것 같다” “정유미 화이팅! 영화 꼭 볼게요” “배우님 작품은 항상 기대돼요 응원합니다” “책 속의 김지영이 지금 제 나이일 때 이야기 읽으면서 공감돼서 많이 울었었는데... 영화 꼭 보러 갈게요” “좋은 영화, 좋은 배우로 이 작품 많은 사람들이 보고 느끼기를 바랍니다. 천만 영화 갑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