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동네 치킨·피자도 주문한다
기사입력 2018.09.12 10:34최종수정 2018.09.12 10:34 IT부 한진주 기자
카카오톡 주문하기 입점 매장 '중소사업자'로 확대
입점비·중개수수료 없애고 월 이용료는 3만원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의 음식 주문 서비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중소사업자들이 판매하는 음식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12일 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주문하기 카테고리도 기존에는 치킨·피자 등 5개에서 치킨·피자·중식·한식·간식/분식·족발/보쌈·야식·일식/회·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났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 플러스친구를 추가하거나 카카오톡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거나 회원으로 가입할 필요가 없고 결제 이후 매장접수·배달출발 등진행 과정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지난 5월부터 사전 입점 예약을 받은 결과 약 2만5000여개의 사업자들이 신청했고 지금까지 1만여개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순차 입점 중이다. 카카오는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를 없애고 월 3만원의 월 이용료만 지급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연말까지 입점 계약을 하면 최대 60일 무상 이용 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한 사업자들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신메뉴 출시, 프로모션 등의 소식을 전달할 수 있다. 일대일 채팅 기능을 적용하면 고객과 직접 상담도 가능하다. 입점을 원하는 사업자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의 배너를 클릭해 입점 상담 신청을 하거나 바로 입점 신청을 하면 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총괄하고 있는 서준호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며 “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이용자들은 주문할 수 있는 음식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사업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판매 및 마케팅 채널을 추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30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현재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5개, 가맹점수는 약 1만5000여곳에 달한다. 지난해 9월 업계 최초로 날짜와 시간을 예약한 뒤 설정한 매장에서 주문 음식을 찾아가는 ‘픽업’ 기능을 도입했고, 지난 1월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음성으로 주문 가능한 메뉴를 안내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연동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